두번째달   article search result :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 달 - Alice in Neverland (2007/12/17)



두번째 달 - 외눈박이 소녀의 이야기


그간 광고음악과 드라마 궁, 아일랜드에서만 들어왔던 두번째 달의 3년만의 2집 앨범으로
'이상한나라의 앨리스가 이상한 나라가 아닌 피터팬의 네버랜드에 가게 되었다면?' 이라는
질문으로 시작한 컨셉의 이 앨범은 그간 두번째 달이 가져왔던 정체성이 무엇인가를
느낄수 있게 해주는 앨범이라 할 수 있다.

'외눈박이 소녀의 이야기'는 1집에 수록된 '얼음연못'의 Re-arrangement곡이자
작곡가 박연이 평소 동경해온 히사이시 조에 대한 헌정곡으로 오케스트라 스트링과
클래식 퍼커션이 마치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OST를 듣는듯한 느낌을 가져다 준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8/01/09 16:43 2008/01/09 16:43
tagged with  
REPLY AND TRACKBACK RSS http://www.dzain.com/tt/rss/response/1021
REPLY AND TRACKBACK ATOM http://www.dzain.com/tt/atom/response/1021
TRACKBACK ADDRESS
http://www.dzain.com/tt/trackback/1021
REPLY RSS http://www.dzain.com/tt/rss/comment/1021
REPLY ATOM http://www.dzain.com/tt/atom/comment/1021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 두번째 달 - 얼음연못 >





태초의 우주에는 빅뱅이라는 이름의 대폭발이 있었고,
이로 인해 여러 은하계와 태양계, 그리고 지구가 생겨났다.
만약 이때, 지구 주위의 농도나 온도의 차이가 조금만 달랐어도,
지구는 두 개의 위성을 가졌을 지도 모른다.

에스닉 퓨전 밴드 ‘두 번째 달’의 상상력은 여기서 출발한다.

달이 두 개였다면,
흑과 백, 해와 달, 음과 양이라는 이분법적인 편협함에서
인류는 훨씬 자유롭지 않았을까?

팝과 가요, 예술성과 상업성, 메이저와 마이너라는
일도양단의 경계로 음악을 규정짓는 것이
마치 절대의 진리인양 모든 이들의 뇌리에서 굳어져가는 지금,
밴드 ‘두번째 달’은 우리 모두에게
귀를 열고 새로운 감성, 새로운 음악을 만나보자고,
그리하여 새로운 음악적 체험으로 우리의 삶을 더욱 윤택하게 만들어 보자며
손을 내민다.

여러 나라와 민족 고유의 민속음악을
다양한 접근법으로 모든 이들을 위해 친근하게 들려줄 수 있도록 고심하고
각자의 오랜 경륜을 통해 제련된 멤버 전원의 월등한 작곡력과 연주력을
음악적 상상력의 산물로 혼연일체화한 밴드.

‘두번째 달’은 바로 그들의 이름이다.
(두번째달 블로그에서)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5/12/20 09:40 2005/12/20 09:40
tagged with  
REPLY AND TRACKBACK RSS http://www.dzain.com/tt/rss/response/568
REPLY AND TRACKBACK ATOM http://www.dzain.com/tt/atom/response/568
TRACKBACK ADDRESS
http://www.dzain.com/tt/trackback/568
REPLY RSS http://www.dzain.com/tt/rss/comment/568
REPLY ATOM http://www.dzain.com/tt/atom/comment/568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count total 1301779, today 86, yesterday 1331
관리인 : 또사니
rss
I am
전체
*일상다반사
*디자인센터
*클럽포트레이트
*와인과 사람
*엔터테이먼트
*테크놀러지
*디자인
*투데이송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