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독 :  심형래
출연 :  제이슨 베어, 아만다 브룩스, 로버트 포스터
평점 : ★★★★


최근 아프가니스탄 납치문제와 함께 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디워.
인터넷 어느게시판을 가도 볼 수 있는 주제들이다.

심형래감독의 고도의 전술인지,
아님 정말 뜨거운 열정에 감복한 네티즌의 맹신인지,
인터넷에 떠 다니는 글들만으론
영화를 보기전에 어떠한 판단도 섣불리 내릴수 없었다.

다만 '용가리'라는 영화 이후로 6년간 기다려왔던 나 자신의 궁금증만으로도
충분히 기다린 가치가 있지 않았나 싶다.

워낙에 극명하게 '디빠(한마디로 디워의 광팬)'와 '디까(안티팬)'들이 나늬어 진 영화여서
나 조차도 영화를 보기전까진 어떠한 기대도 할수 없었다.

다만 안티팬들의 글만으로 기대를 접고 볼수 밖에 없었다.
몇몇 3D 에니메이션업계에 종사했던 친구들 말을 빌리자면,
'그래픽은 뛰어나지만 연출력 부족으로 너무 아쉬운 영화'라는 평에
마음을 비우고 영화를 보기 시작했다.

그랬다.
너무나 오랜기간 제작한 점, 700억원이라는 제작비의 투입.
이 두가지만으로 이 영화를 냉정하게 판단하자면,
이 영화는 높이 평가 받아선 안되는 부분이다.
너무나 오랜기간동안 너무나 많은 돈이 투자 되었다.
한마디로 상품으로서 너무 효율이 떨어지는 것이다.
어떠한 상품 제작자도 이러한 영화는 상품성이 떨어진다 말할수 밖에 없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점을 가지고도 많은 광팬이 생기는 이유는
첫째 한국영화로서는 최초라는 점.
둘째 감독이 충무로출신이 아닌 개그맨이라는 점

이 두가지만으로 많은 관객들이 호응하는게 아닌가 싶다.

충무로의 출신의 영화감독이 보기에
물론 개그맨 출신이었던 심형래감독은 영화의 '영'자도 모르는 감독인게다.
예를 들자면 디자인을 전공 안 한 일반인이 디자인을 해내었는데,
디자이너가 보기엔 왠만한 공식(?)도 지키지 않고 이상하게 만들어 내었는데,
소비자가 보기엔 훌륭한 디자인 제품을 만들어낸 셈인 것 이다.
물론 이 디자인 제품을 만들어 내기 위해
전문가가 아니니 혼자서 오랜시간동안 여기저기서 끌어 모은 자본금으로
자신이 꿈꿔오던 제품을 만들어 낸 것이다.

이러니 여기저기서 말들이 많은것이다.
영화의 '영'자도 모르는 사람이 영화를 만들어 내었으니,
영화관계자 뿐만 아니라 이미 눈이 높아질대로 높아진 관객들이 보기엔
모자랄지도 모르는 것이다.

그렇지만 영화를 보고 분명한것은
물론 한국 사람이 처음 만들어낸 헐리우드식 영화이다 보니
여기저기 모자란 부분은 많지만 제작에 참여한 스탭들의 열정이 여기저기 묻어있다.

아무런 기술도 없던 황무지 같은 곳에서 자력갱생 해낸것이다.

90분이라는 짧은 시간동안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고,
보여주고 싶은 장면도 많다보니
여기저기 이빨도 안 많고 개연성 부족한 짜임새가 되었지만
효과 하나만큼은 거짓말 하나 안 보태고 왠만한 헐리우드 영화 수준이다.
이정도면 한국에도 ILM이나 Pixar같은 회사가 하나 생겼다 해도 과언이 아닌것이다.

특히 마지막 20분은 관객 모두 눈을 때지 못하게 만들 정도이다.
몇몇 네티즌 말을 빌리자면 마지막 20분을 위해 허술한 70분이 아깝지 않다.
처음엔 인터넷이나 몇몇 TV프로그램에서 보여줬던 예고편 정도 수준의
영상이면 어쩌나 하고 걱정도 했었다.
최근의 영화홍보 방식이 다 그렇지 않은가?
영화정보 프로그램에서 왠만큼 예고편을 다 보여주니 극장에서 보는 재미가 없다.

그런데, 디워는 예고편에서 보지 못했던
마지막 20분때문이라도 극장에서 꼭 봐야 하는 이유가 생겼다.
다른 영화는 '주인공이 마지막에 죽어요!'가 스포일러겠지만,
디워는 '마지막 20분이 정말 멋져요!'라는 말 자체가 스포일러이다.
(이 점 만으로도 다른영화와 다른 디워만의 장점 인것이다)

이 장면을 보고나니,
오! 설정 자료집 나오면 하나 사고 싶은데?
감독판 편집으로 블루레이가 나오면 좋겠는데?
여기에 나온 캐릭터들 피규어로 나오면 좋겠는데?
라는 온갖 생각이 머리에 가득하다.


이 영화가 한국영화 최단기간 200만명 돌파라는 신기록을 세웠다는 뉴스를
좀 전에 확인했지만, 영화 자체로 끝나지 않고 다른 여타 부분에서
후폭풍이 일어나 그간 매너리즘에 빠져있던 한국영화에 채찍이 되어 주었으면 한다.




ps. 마지막에 심형래감독의 넉두리는 없어도 되지 않았나 싶다.
이미 많은 버라이어티에 나와서 했던 말들이라 그리 감흥이 오지 않았고,
심감독이 얼마나 자기식구들을 아끼는지는 와 닿았지만
 하소연으로 얻을수 있는 이익은 글쎄...
 

ps. 내일 품평이 있는데도 렌더링 하다 말고 나가 영화 보고 들어온 나도 미친거다.
품평 어떻게 넘기지? ㅜ.ㅠ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7/08/06 00:50 2007/08/06 00:50
REPLY AND TRACKBACK RSS http://www.dzain.com/tt/rss/response/999
REPLY AND TRACKBACK ATOM http://www.dzain.com/tt/atom/response/999
TRACKBACK ADDRESS
http://www.dzain.com/tt/trackback/999
REPLY RSS http://www.dzain.com/tt/rss/comment/999
REPLY ATOM http://www.dzain.com/tt/atom/comment/999
wrote at 2007/08/07 09:52
잘읽었습니다. 아직 보지 않았지만 보러갈 예정인데 많은 참고가 될 듯싶습니다.
// 220.76.***.***
shotup 
wrote at 2007/08/07 16:10
샤럽 // 218.155.***.***
구윤우 
wrote at 2007/08/07 19:11
피규어?좋죠~*◇ㅅ◇*
나왓음 좋겟당 // 220.125.***.***
비평가 
wrote at 2007/08/07 23:10
영화 충무로출시만 영화 잘만든나요..
그리고 70분이 아깝다했는데 70분이 있기에 20분이 진가가 느낌지는것입니다...
또 한 700억이 투자 했기 때문에 많은 시간이 걸리는것이고 ....
돈이 없서면 옛날 같이 용의발톱 처럼대는것이요
비평가가 있기에 영화가 발전 하지만
영화의 제작과 과정을 보고 비평하는좋지 않나 싶내요...
비평가을 비평하는 이가 ...... // 58.235.***.***
또사니 
wrote at 2007/08/08 14:39
제 글을 약간 오해하신듯 한데요^^
70여분이 아깝다고 말한건 일부 네티즌의 말을 빌린것이고,
개인적으론 약간 아쉽지만 90여분 내내 눈을 때지 못할 정도였습니다.
위에 보이시죠? 평점 별4개^^ // 210.94.***.***
비평가 
wrote at 2007/08/07 23:14
심형래 감독님의 디워는 한국적인 것이고 허리우드가 앞으로 심형래감독님의 독창적인 CG선택할것이요..
디워속편을 기대하며.................... // 58.235.***.***
또사니 
wrote at 2007/08/08 14:34
디워2를 만들기엔 이미 너무 많은 이야기를 90분내에 담아버려서,
디워2보다는 예전의 우뢰매를 재해석 해보는게 어떨까 싶어요^^ // 210.94.***.***
아줌마 
wrote at 2007/08/08 06:23
충무로에서 공부하고 찍어야지 제대로인가요
공부한사람만이 다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여건이 안되어서 공부를 못했어도 감각적으로 타고난사람이
디자인을 더 잘 할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보시지는 않았나요

절차를 제대로 밟아야하네 학력이 중요하네
너무 틀에 박힌 생각이라고듭니다. // 222.237.***.***
또사니 
wrote at 2007/08/08 14:35
제 생각도 공부하고 찍어야 된다는게 아닙니다.
충무로인들이 그런 편협한 생각을 하고 있지 않냐고
비유로 적어본 글입니다.
영화의 90분내내 심감독의 욕심이 넘칠대로 넘쳐서,
오히려 아쉬웠다고 할까요? ^^a // 210.94.***.***
김성미 
wrote at 2007/08/08 07:26
프리젠테이션? ㅎㅎ 같은 업종에서 일하시나보네 랜더링<<이면제품디자인
암튼 머가 되뜬 마지막 시형래 감동의 말 멋있었어여
사람들 그거보고 박수쳤다는걸 모르시나 영화보고 박수차는모습 첨봐써요
저역시 처음 처보구요 그냥 찡하구 감동적이어서 저역시 울뻔했습니다 // 211.41.***.***
또사니 
wrote at 2007/08/08 14:37
마지막에 심감독의 글에 수고했다는 박수를 치고 싶었는데,
앞분들이 너무 빨리 나가시는 바람에 멋적어서 손만 올렸다가
맘속으로 박수치고 나왔습니다^^;; // 210.94.***.***
돌고래소녀 
wrote at 2007/08/14 08:58
앙..보고싶은데 못보고 있음..
요새 넘 바빠욧 // 210.94.***.***
mayo 
wrote at 2007/08/15 21:20
오우. 참고가 많이 되었어요.ㅎㅎ
주말에 잽싸리 보고와야지.^^ // 125.131.***.***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133  *134  *135  *136  *137  *138  *139  *140  *141  ... *1110 
count total 3209569, today 424, yesterday 624
관리인 : 또사니
rss
I am
전체
*일상다반사
*디자인센터
*클럽포트레이트
*와인과 사람
*엔터테이먼트
*테크놀러지
*디자인
*투데이송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연결된 관련글
달력
«   2021/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